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지방소멸 대응사업 접수...전북 제출안은?

2022.06.16 20:30
1조 원 규모의 지방 소멸 기금을
따내기 위해
도내 지자체들이 정부에 사업 계획안을
제출했습니다.

소득창출과
주거환경 개선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윤성 기잡니다.

진안군이 정부에 신청한
소멸 기금사업의 핵심은
농민과 청년들의 소득기반을
갖추는 것입니다.

스마트 팜을 해마다 4곳씩 조성해서
농업 법인에게 임대하고,
청년창업의
마중물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입니다.

2026년까지 510억 원을 투입합니다.

인터뷰: 황양의, 진안군 기획실장
"최종적으로는 50여 개까지 만들어서 그 사람들이 여기서 일도 하고 거주할 수 있게
만든다는 것이 저희들의 목표입니다."

장수군의 경우에는 꿀벌과 곤충산업으로
소득을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입니다.

우선, 노인과 귀촌자들에 맞춰
꿀벌 6차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데
내년까지 114억 원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강수, 장수군 지역경제팀장
"노인분들도 경제활동을 할 수 있고 외지에서 은퇴자나 귀촌자들 이분들이 선호하는
사업이기도 하고"

전라북도의 경우에는
공공임대 주택과 상하수도, 보건 의료 등
주건환경 개선에 전체 사업예산의 52%를
배정했습니다.

기초지자체 사업은 소득과 일자리 창출,
전라북도는 주거, 교육, 생활인프라 확충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전국적으로 89곳의 인구감소 지역 지자체가 제출한 사업 계획에 대해
정부는 다섯 등급으로 평가해서
소멸 대응기금 배분액을
오는 8월에 발표할 계획입니다.

JTV 뉴스 정윤성입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정윤성 기자 (jeoys@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