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전북, 온누리상품권 부정유통 급증

2022.06.14 20:30
전통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온누리상품권의 부정유통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민의힘 노용호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북지역은 2017년과 18년에는
1건도 없었던 상품권 부정유통 적발 사례가
2019년과 2020년에는 열여덟 건이나 나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또 전북의 한 전통시장은
가맹등록을 하지 않은 미가맹점을 대상으로
환전하거나, 이른바 '상품권깡'으로 불리는
부정환전 의심금액이 42억 1천만 원에 달해
전국 시장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이승환 기자 (smartlee@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