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교육감·남원·임실·무주..."우리도 안 건다"

2021.10.22 20:30
불법 선거 현수막을 걸지 않겠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교육감과 남원시장,
임실군수과 무주군수 출마 예정자들이
동참을 선언했습니다.

이정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내년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려는 5명이
'불법 선거 현수막 안 걸기'를
협약했습니다.

이들은 전주방송에 열린 협약식에서
미래의 아이들을 위해 동참했다고
말했습니다.

[서거석/전 전북대 총장:
앞으로 우리 학생들의 미래를 위해서
정책과 대안으로 경쟁하는 내실있는 선거가 되길 바랍니다.]

[이항근/전 전주교육장:
불법현수막 안 걸기 운동은 어쩌면
교육계에서 먼저 나서고 교육감 후보들이 
제일 먼저 제안하고 실천할 일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차상철/참교육희망포럼 대표:
심각한 기후위기 시대에 
우리가 지구환경을 보호하는 데 앞장선다 하는 의미가 있고, 
이런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됐으면
좋겠다하는 생각 가지면서...]

[천호성/전주교대 교수:
교육자로서 정말 우리 아이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될 
그런 협약식에 함께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오늘은 참 행복하고요.]

[황호진/전 전북교육청 부교육감:
도민들의 현명한 선택이 가능하게 끔
토론회 등 기회를 JTV 등 방송에서
앞장서서 기회를 많이 마련해 주셨으면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남원시장과 임실군수,
무주군수 출마 예정자들도
뜻을 함께 했습니다.

이들은 환경보호와 더불어
선거자금 절약, 행정력 낭비 예방 등
일석삼조 효과가 있다며 환영했습니다.

협약에 참여한 출마 예정자들입니다.

(트랜스 자막)
남원에서는 윤승호 전 남원시장과
최경식 유니콤넷 대표이사가
협약식에 참석했고,
강동원 전 국회의원과
박용섭 전 남원시 안전경제건설국장,
이상현 전 전북도의회 부의장은
개인 일정으로 불참했지만
협약에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임실은
김진명 전 전북도의원,
박기봉 전 남원부시장,
심민 임실군수,
정인준 임실군산림조합장,
한병락 민주당 전북도당 부위원장,
한완수 전북도의원이 협약식에 참석했고
전상두 전 임실축협조합장은
미리 서명한 협약서를 보내왔습니다.

무주에서는
황인홍 무주군수와 황의탁 전북도의원이
협약식에 참석했습니다.

이들 출마 예정자는
자치단체가 불법 선거 현수막을
바로 떼도 항의하지 않기로 약속했습니다.

JTV NEWS 이정민입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이정민 기자 (ljm1927@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