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중복투표 권유 혐의' 이상직 캠프 압수수색

2020.04.16 20:49
총선이 끝나자마자 검찰이 민주당 이상직 당선인 선거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사무실 관계자들이
당내 후보 경선 과정에서 권리당원들에게
중복투표를 권유한 혐의로 알려졌는데요,

이같은 행위가 전화나 SNS를 통해
15만 건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창현 기자입니다.


전주지검 수사관들이
민주당 이상직 당선인 선거 사무실에
들이닥친 건 오전 8시 반 쯤.

이들은 4시간 넘게
컴퓨터 하드 디스크 자료와
각종 서류, 휴대전화 10여 대 등을
압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자료를 넘겨주지 않으려는
사무실 관계자들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싱크> 선거 사무실 관계자(음성변조)
"나는 내집에서 그런 소리 듣기는 첨이에요. 뭘 방해를 했길래 공무집행 방해라고 하세요?"

검찰은 당내 경선 과정에서
이상직 당선인 선거 사무실 관계자들의
혐의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내 경선은
여론조사 50%와 권리당원 투표 50%로
진행됐는데 권리당원들에게
중복투표가 가능하다며 조직적으로
권유했다는 겁니다.

SNS나 전화로 중복투표를 독려한 게
15만 건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주당 경선에서 공천 배제된 뒤 탈당한
최형재 후보 역시 지난 달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또 당내 경선 과정에서
한 기초시의원이 이상직 당선인을
지지하는 문자메시지를
대량으로 보낸 혐의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선이 끝난지 하루 만에
검찰의 칼끝이 이상직 당선인 선거
캠프를 겨누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JTV뉴스 조창현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정원익 기자 (woos@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