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남임순' 마지막 휴일 불사른 총력전

2020.04.12 20:56
총선을 앞둔 마지막 휴일, 선거구마다
모든 후보들이 그야말로 사력을 다했는데요

살얼음 승부가 진행되고 있는 남원임실순창 선거구는 열기가 더욱 뜨거웠습니다.

민주당은 또다시 중앙당에서
이강래 후보에 대한 지원 유세에 나섰고,

무소속 이용호 후보도 표밭을 누비며
막바지 득표활동에 전력을 쏟아부었습니다.

정원익 기자입니다.

민주당 이강래 후보는 이른 아침 남원
춘향테마파크 앞을 찾았습니다.

당내 경선에서 맞붙었던
박희승 전 지역위원장과 서로 목도리를
매주며 한팀이라는 걸 강조했습니다.

최근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이종걸 더불어시민당 상임선대위원장에
이어, 오늘은 홍영표 전 원내대표까지
지원사격에 나섰습니다.

홍 전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탄생에 중요한 역할을 한
이강래 후보야말로 지역 발전의 적임자라고 추켜세웠습니다.

홍영표/민주당 전 원내대표
중진 지도자로서 앞으로 21대 국회에서
굉장히 큰 역할을 하셔야 된다 이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이번에 꼭 남원임실순창에서 승리해야 합니다.

무소속 이용호 후보는 아내와 함께
교회 신도들을 찾았습니다.

마스크를 쓴 채 교회 앞에서
일일이 신도들과 인사를 나누며
소중한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거리에 나선 뒤에는
지나는 차량들에게 손을 흔들고
도심 상가를 누비며 표심을 자극했습니다.

이용호 후보는
상대가 막판까지 중앙당에 도움을 요청한건
그만큼 어렵다는 걸 인정하는 셈이라며,
자신은 막판까지 정책홍보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용호/무소속 남원임실순창 후보
선거 막판까지 중앙당의 어떤 지원 유세가 필요하다면 거의 판세는 기울었다고 봐야될 것입니다. 상대 후보가 개인적인 역량이나 인물 중심이 아니라 당에 기대자는 것
자체가...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일분 일초가 아쉬운 후보들은 단 한 명의 유권자라도 더 만나기 위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jtv뉴스 정원익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정원익 기자 (woos@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