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NEWS > 전체

전체

민주당 전주병 정치인 "설 연휴, 현수막 NO"

2022.01.24 20:30
전주병 지역구의
민주당 국회의원과 도의원.시의원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현수막을 걸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들은 정치인으로서
현수막 홍보 유혹이 결코 작지 않지만,
법을 준수하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주혜인 기자입니다.


해마다 명절을 앞두고
정치인들은 관행적으로 현수막을 걸어
자신들의 치적을 홍보해왔습니다.

하지만 정치행사와 관련이 없는
이런 현수막은 모두 불법입니다.

민주당 소속의 전주병 정치인인
김성주 국회의원과 16명의 전북도의원,
그리고 전주시의원들이
올해 설 연휴부터는
불법 현수막을 걸지 않기로 결의했습니다.

이들은 현수막을 소각하는 과정에서
발암물질이 배출돼 환경을 오염시킨다며,
앞으로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명절 현수막을 걸지 않기로 했습니다.

[김명지/전주병 전북도의원(민주당): 
전주병 지역구 시의원-도의원들부터,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들과 전주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할 수 있는 
무분별한 현수막은 걸지 않기로 협의를 했습니다.]

명절 인사는 현수막 대신 SNS로
할 예정입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통해
자신의 정책을 홍보하고
환경보호에도 앞장서기로 했습니다.

유권자들은 현수막 홍보의 유혹을 뿌리친
과감한 결정이라며 이들을 응원합니다.

[김수태/전주시 송천동: 
아주 잘된 일이죠. 시야에 들어오는 것이 없으니까 보기도 좋고 환경적으로 아주 좋은 일이죠.]

지난해 JTV전주방송과 환경단체는
지방선거 출마예정자 80여 명과 함께
불법 선거 현수막 안걸기 운동을 펼쳐
도심 거리가 깨끗해졌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후 민주당의 현역 의원들이 
자발적으로 명절에도 현수막을 걸지 않겠다고 나서
여전히 명절 현수막을 내거는
일부 정치인들과 대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JTV NEWS 주혜인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주혜인 기자 (hijoo@jtv.co.kr)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