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편성표



전북.강원.제주, '강소권 메가시티' 지원 촉구

| 2021.12.07 | 조회 13
정부가 초광역협력, 이른바 메가시티를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정책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광역시가 없어 메가시티 전략에서 배제된
전북이 같은 처지의 강원, 제주와 함께
강소권 메가시티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하원호 기자입니다.

CG IN
부산, 울산, 경남, 대구와 경북,
광주와 전남, 세종과 충북, 충남 등
광역시가 있는 4개 지역은 초광역협력,
이른바 메가시티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CG OUT

정부도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정책으로 삼고,
교통망 구축 등 인프라 구축에
재정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지난 10월) :
지역 주도의 초광역 전략산업을
집중 지원할 것이며 기업들이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적극 조성할 것입니다.]

광역시가 없어 초광역협력 논의에서 빠진
전북과 강원, 제주가 손을 잡고
이른바 강소권 메가시티에
정부 지원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3곳의 도지사들은
강소권 메가시티 지원을 위한
전담팀 구성과 지원 근거를 마련해달라는 건의안을 정부에 제출했습니다.

[송하진/전라북도 지사 :
전북, 강원, 제주를 강소권 메가시티로
지정을 하고 다른 메가시티와 동등한
지원을 받는 근거를 마련해서
실질적 균형 발전을 실현하자 하는 요구를 담았습니다.]

문제는 강소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
발전 전략을 마련하는 일입니다.

전주, 완주, 익산을 묶어
거점도시를 만들고 새만금과 주변 시군을 통합하는 등 내부 광역화 방안도
서둘러 논의해야 합니다.

중국과 가까운 지리적 이점을 살려
항만과 국제공항으로 동아시아를 잇는
교두보 역할도 필요합니다.

[이성재/전북연구원 연구위원 :
전라북도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탄소산업이나 또는 농생명산업 등을
중심으로 해서 충청권, 대경권, 부울경권, 광주전남권 등과 초광역 단위의 연계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습니다.]

빠르면 이달 안에
전북 광역화 방안 용역 결과가
나올 예정인 가운데
강소권 메가시티와 맞물려 있는
시군 통합 문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뜨거운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JTV NEWS 하원호입니다. (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