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업체끼리 채용 품앗이?...월급 주고받아

| 2020.09.10 | 조회 1693


전주시 청소대행업체인 토우가
유령직원을 내세워 2억 원이 넘는 인건비를
가로챈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대표가 친구 사이인 또다른 위탁업체 2곳이
서로 친구나 친구의 부인을 자기 회사의
임직원으로 올려놓고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업체들은 친구들이
각자 회사를 운영하다 벌어진 일이라면서도 적법한 절차를 거쳤다는 입장입니다.

보도에 송창용 기잡니다.

전주의 한 재활용센터입니다.

이곳에는
완산구의 음식물쓰레기를 수거하는 A업체와
대형폐기물을 수거하는 B업체가
함께 자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두 업체가 수상한 거래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CG 시작)
A업체가 B업체 대표를 사내이사로,
B업체가 A업체 대표 부인을 사내이사로
각각 채용해,
2017년에만 9백여만 원을
서로 지급했다는 것입니다.
(CG 끝)

김인수 / 민노총 민주연합노조 조직실장
"법인 돈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그것을 빼서 가져가면 문제가 생기니까, 서로 부당한 이득을 취하는 방법을 취한 게 아닌가..."

또 A업체가 감사에게 지급한 금액을
실제보다 부풀려 전주시에 보고했고,
A업체에 전주시 퇴직 간부공무원이
입사한 사실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용병 / 민노총 민주연합노조 전주지부장
"청소용역업체와 퇴직공무원의 취업비리는
토우에만 국한된 게 아니었습니다. 전주시는 부당 지급된 금액을 환수하고..."

이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두 업체 대표가 친구이고
회사 규모가 작아 운영하는 과정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적법한 절차를 거쳐 임금 등을
지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혁우 / 청소 대행 B업체 관계자
"(A업체와 B업체 대표) 두 분이 2017년도에 상호 합의하에 주식을 서로 양도, 양수를 통해서 회사를 완전히 분리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2017년 이전에) 급여가 지급된 것은 정당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 회계상의 차이일 뿐,
감사에게 지급한 금액을
부풀린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청소 노동자들은 그러나
전주시의 허술한 관리감독도 큰 문제라면서 감사원 감사를 통해
담당 공무원을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JTV뉴스 송창용 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