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반대하는데..."여의지구 민간개발"

| 2020.12.22 | 조회 956


전주가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됐지만, 뜨겁게 달아오른 개발 열기는
여전한 것 같습니다.

아파트 값이 급등하면서
신규 분양은 물론 재개발까지 과열 양상을 보이는 전주는 말 할 것도 없고,

풍선효과가 우려됐던 군산에서도
개발사업들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습니다.
///

전주에서는 시의 반대로
택지개발이 이미 무산된 여의지구에서
도시개발조합 형태로 민간개발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이 곳에 아파트 등을 짓겠다는 건데
이를 두고 찬반 양론이 맞서고 있습니다.

먼저, 정원익 기자입니다.


혁신도시와 만성지구 옆에 위치한
전주 여의지구입니다.

전북개발공사가 택지개발을 추진했지만
3년 전 전주시의 반대로 무산됐습니다.

전주시는 인구가 크게 늘지 않는데
주택보급률이 높아 과잉 공급이 우려된다며
지난 2017년 여의지구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에서 풀었습니다.

여의지구 개발을 하지 않겠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일부 토지 소유주와 민간사업자가 다시 개발에 뛰어들었습니다.

도시개발조합을 구성하는 방식입니다.

박인선/여의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위원장
"(최근) 대형건설 1군 회사가 참여를 해서 여기에 적극적으로 개발을 하겠다 의지를 보여서..."

도시개발조합 설립 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토지주들의 동의 여부가 관건입니다.

<트랜스 슈퍼>
개발구역 토지면적 2/3 이상의 소유자와
토지소유자 1/2 이상의 동의를
함께 얻어야 합니다.
<트랜스 슈퍼>

적잖은 토지주들이
여의지구 개발에 찬성하고 있지만,
일부 원주민은 공영개발을 선호하며
민간개발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김만균/전주 여의지구 토지주협의회장
"우리가 민간대행업자를 왜 믿겠습니까. 전북개발공사나 LH같은 공기업이 개발을 한다면 몰라도..."

가장 중요한 건 전주시를 설득하는 일인데 만만치가 않습니다.

전주시는 3년 전 여의지구에 이어
최근엔 전주역세권 주택개발사업까지
모두 주택보급률이 높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습니다.

<싱크> 전주시 관계자
"자꾸 외연만 확장하게 되면 도심 공동화 현상으로 인해서 또 거기에 엄청나게 돈이 들어가고 그러기 때문에 도시 확장을 안한다 그런 방침이거든요."

전주시가 반대하는 한
여의지구 개발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에 따라 여의지구 개발을 둘러싼
각종 부동산 루머에
투자자들의 신중한 접근이 요구됩니다.

JTV뉴스 정원익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