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개발 방지"..."투기 부추길 우려"

| 2021.04.26 | 조회 258


군산시가 은파공원 인근에서 택지개발을
추진하다가, 반발이 잇따르자 계획을 일단 보류했습니다.

자칫 부동산 투기를 부추기고,
몇해 전부터 땅을 사들인 외지인들의 배만 불릴 수 있다는 지적 때문입니다.

김진형 기자입니다.

지난 1995년에 주거지역으로 풀린
군산 은파공원 인근입니다.

군산시가 최근 군산시의회와의 간담회에서
이 지역 94만 제곱미터를 택지로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거와 상업, 공공시설 부지 등으로
체계적으로 조성해, 무분별한 개발을
막기 위해 필요하다고 설명합니다.

군산시 담당자 :
마구잡이로 건물이 들어오게 되면 나중에는
도시에 대한 문제가 발생하잖아요.
계획적인 개발이 필요하다는 차원에서
검토를 했던 겁니다.

그러나,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인구가 준 상황에서, 옛 도심과 신도심의
불균형만 가져올 거라는 겁니다.

전주시가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뒤로, 이른바 풍선효과에 들썩이는
군산 지역의 부동산 투기 심리를
더 자극할 거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김우민 군산시의원 :
전국적으로 땅 문제가 많잖아요
택지개발 예정지역이라고 하면
투기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그런 우려 때문에 시기적으로
적절하지 않다(생각합니다)

해당 지역의 땅 60%는 외지인들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투기 목적의 소유가 의심되는데 이들만
이익을 볼 거라는 우려마저 나옵니다.

군산 공인중개사 :
4, 5년 전에 기획부동산이 그 일대를
훑고 가 가지고 땅값을 올려놓은
상황이에요.

군산시는 부정적인 여론이 거세자
택지개발 계획을 보류하고, 내년에 다시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군산시가 성급했다는 비판 속에
논란과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JTV뉴스 김진형입니다,(JTV 전주방송)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