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유통 불가피...후속 대책 전제돼야"

| 2020.09.21 | 조회 712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이원택 의원이
새만금 수질개선을 위해 해수유통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새만금 수질개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해수유통 이외에는 별다른 대안이 없다는 판단에섭니다.

다만 해수유통을 해도 새만금의 근간은
흔들리지 않아야 한다며, 환경문제 등 후속 대책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승 환 기자의 보돕니다.

새만금 수질개선에 대한 평가 발표가 임박했지만 수역별로 효과는 엇갈리고 있습니다

물이 맑아진 상류와 달리,
하류인 새만금호의 수질은 목표치와 거리가 멀기 때문입니다

신영대 의원은 관광자원 개발을 위해서도
이젠 새만금을 새로운 시각으로 봐야한다며
해수유통, 나아가 조력발전까지도 검토할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신 영 대 국회의원 0450
속도감 있게 진행하기 위해서 많은 수량들을 내보내고 받기 위해서 조력발전 역시 검토할 수 있다. 이런 여러 가지 방안들이 실제 전문가들의 의견을 통해서 좀 반영될 필요가 있겠다.

이원택 의원은
정부가 해수유통을 선언하기에 앞서, 4가지 대책을 선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새만금호를 바닷물보다 1.5m 낮게 관리해 새만금종합개발계획상 개발면적을 확보해야하고, 해수유통을 해도 상류와 호수 오염원 해소사업은 지속돼야 한다는 겁니다.

이 원 택 국회의원 09:00-
해수 유통 전에 환경부와 전라북도와
관계기관이 협의해서 어느 수준까지 무엇을 개선할 건지를 정확히 협의하고 조정이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또 사전에 농업용수 공급방안을 마련하고
이같은 대책들을 총리실 차원에서 논의해야 한다는 겁니다.

해수유통을 해도 이 전제 조건을 지켜
기존 사업의 틀은 유지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이같은 입장에서 보면
정부가 새만금 사업에 우호적이고
새만금위원회를 관장하는 총리가 전북 출신이라는 점은 긍정적인 요인입니다.

하지만 제2의 시화호 논란 속에
담수를 전제로 시작했던 사업이 수질기준을 맞추지 못해 180도 선회하는데 따른 여론이 어떻게 조성될 지,

또 농생명단지에 농업용수를 끌어오기 위한 막대한 사업비 확보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될 전망입니다.

jtv뉴스 이 승 환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