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70만 원' 지급...전국으로 확산(대체)

| 2020.03.27 | 조회 600
전주형 재난기본소득이
이렇게 전국 확산의 불씨를 당겼는데,
전라북도가 PC방 등 소상공인에게
70만 원을 주는 사업도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이겨내려는
전라북도와 전주시의 선제적인 대응이
전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나금동 기자입니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운영 중단을 권고한 시설은
종교시설과 실내체육시설, 유흥시설입니다.

전라북도는 정부의 이런 조치보다
더 강력한 카드를 꺼냈습니다.

PC방과 노래연습장, 학원,
그리고 콜센터와 영화관 등 5곳에
2주 동안 문을 닫거나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라고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대신 이들 시설에 70만 원을 지원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라북도의 이런 행정명령과 긴급 지원을
전국적인 모범 사례라고 평가했습니다.

이후 인천과 대구, 대전, 서울 강남구도
전라북도처럼 PC방과 노래방에
운영중단 행정명령을 내리고,
대신 30만 원에서 5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강승구/전라북도 도민안전실장: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 운동을 적극 실천해 나가고 도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발굴해서 추진하겠습니다.

도내 시군의 대응도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익산시와 군산시, 김제시, 완주군,
임실군과 순창군 등 7개 시군은
전라북도 행정명령 지원대상에서 빠진
당구장과 탁구장, 단란주점 등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밀집시설에 운영중단을 명령하고
대신 지원금을 주는 전라북도의 행정명령이 도내는 물론 전국 곳곳으로 퍼지는
선순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JTV뉴스 김 철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