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해수유통' 명시는 미뤄져

| 2021.02.24 | 조회 700


관심을 모았던 새만금 해수유통 문제는
이번에도 명확한 결론이 나지 않았습니다.

배수갑문 개방 확대로
수질이 개선되고 있는만큼,
일단 지켜보자는 걸로 정리됐는데,
담수화 조치가 삭제돼
지금처럼 갑문을 통한 해수유통이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원호 기자입니다.

새만금위원회를 주재하기 위해
전북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

정 총리를 먼저 맞은 건,
새만금 해수유통을 촉구하는
환경단체와 종교인들이었습니다.

해수유통 없는 그린 뉴딜은
국민을 우롱하는 일이라며
새만금 기본계획에 해수유통을 명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한수/부안군의원
"해수유통과 생태계 복원없는 새만금 그린 뉴딜은 또 다른 개발과 성장에 불과하며 새만금을 두 번 죽이는 것입니다."

하지만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에도
해수유통은 담기지 않았습니다.

CG IN
대신, 수질대책을 단기대책과
중장기 대책으로 구분해 추진하고,
2023년 이후 도시용지 3등급,
농업용지 4등급인 현행 목표수질을
재검토 하기로 했습니다.
CG OUT

당초 환경부는 농업용지의 목표수질을
도시용지와 같은 3등급으로 올리자는
입장이었는데 한 발 물러선 겁니다.

07:43
한정애/환경부장관
"2023년까지 (배수갑문 개방 확대) 효과와 더불어서 상류의 오염과 관련된 비점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한 여러가지 대책들까지 합쳐서 저희가 단기적으로 수질개선을 한 번 보구요. 그것에 대한 평가를 좀 하고... "

해수유통을 못박는 건 시기상조라는
전라북도의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국무조정실은 수질 점검 결과 등을
고려해 해수유통의 규모와 방법 등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만금공동행동은 해수유통을
명시하지 않은 점은 아쉽지만
2단계 기본계획에 담수화가 삭제됐고,
해수유통을 염두에 둔 조치들이 담겨있다며
새만금 사업의 방향이 전환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JTV NEWS 하원호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