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기반시설 '민자 대신 재정으로'

| 2021.02.24 | 조회 804


정부가 앞으로 10년간 적용할
새만금 2단계 기본계획 변경안을
확정했습니다.

도로 등 내부 기반시설을
민간이 아닌 정부가 직접 만들고
내부 개발 계획을 10년 단위로
구체화했습니다.

2030년에는 15만 명이 사는 도시로
조성한다는 목표도 제시했습니다.

먼저, 기본계획 내용을 정원익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2단계 새만금 기본계획은
저탄소와 녹색 성장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새만금을 재생에너지와 신산업의
중심지로 만들어 탄소 중립사회를 이끄는 글로벌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겁니다.

정세균/국무총리
"세계 최대의 수상태양광 등 새만금의 특성을 활용해 그린 성장을 통한 신산업의 중심지가 되도록 비전을 새롭게 하겠습니다."

CG IN
스마트 그린산단, 그린수소 복합단지를
조성해 에너지자립형 도시를 선도하고,
신공항과 신항만과 연계된
경제특구를 조성해 투자거점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내놨습니다.
CG OUT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 주체와 시기도 명확히 했습니다.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재정 투입 역시 확대됩니다.

민간자본으로 계획됐던
내부 간선도로는 국가 예산으로 건설되고,
수자원공사가 상수관로를 조성하는 등
공기업의 참여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12:49
양충모/새만금개발청장
"민간투자가 어려웠던 부분을 국가 재정으로 전환을 많이 해서 기반 구축 등을 속도감있게 구축함에 따라 민간사업 유치가 굉장히 활발히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CG IN
정부는 청사진에 그쳤던 기본계획을
10년 단위 실행계획으로 전환해
2050년까지 내부 개발을 마무리하기로
했습니다.

이 계획대로면 새만금이
2030년에 15만 명, 2050년에는 27만 명이 사는 자립도시가 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CG OUT

한 해 8천 7백만 톤에 이르는
새만금 농업용수 공급은
금강물을 끌어쓰는 방안이 확정돼
새만금호 담수화 계획은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JTV NEWS 정원익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