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자유특구' 지정…탄소시장 열린다

| 2020.07.07 | 조회 186
철보다 가볍지만 10배나 강한 소재가
바로 탄소섬유입니다.

활용분야가 무궁무진한데,
그동안 안전기준이 없고 까다로운 규제에
활용 범위가 제한돼 있었는데요.

전주와 군산, 완주가
이런 규제를 받지 않는 특구로 지정돼
전북의 탄소산업이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습니다.

권대성 기자입니다.

소방차에 실려 있는
소화수 저장 탱크입니다.

탱크 무게만 6백킬로그램이나 돼
많은 물이나 장비를 싣기가
어렵습니다.

장준희/전주 완산소방서 소방장
"물탱크가 가벼워지면 초기 화재진압에 필요한 소방 용수나 기타 구조장비를 추가적으로 적재할 수 있어서 화재진압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가벼운 탄소 복합재를 사용하면
무게를 절반 이상 줄일 수 있지만
기준 자체가 없어 개발에 엄두를
못냈습니다.

탄소 복합재로 만든 소형 선박과
대용량 수소 저장 용기 역시
실증 연구가 이뤄지지 않아
안전 기준이 없습니다.

전주와 군산, 완주가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앞으로 4년간 자유로운 실증 연구와 개발이
가능해졌습니다.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일진복합소재 등
16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합니다.

소재 국산화를 위해 실증사업에는
효성 전주공장에서 생산한 탄소섬유가
사용됩니다.

15:17-
전병순/전라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
"도내에서 생산되는 탄소섬유가 규제자유특구에서 소모가 되고, 국내시장의 약 30%에서 50%의 탄소섬유 시장을 점유하게 될 것으로..."

4년 뒤 완공되는 국가탄소전용산업단지에는
탄소관련 기업 70곳이 입주할 예정입니다.

소재 생산부터 중간재,
완제품까지 이어지는
탄소산업의 생태계가 구축되는 셈입니다.

송하진/전라북도지사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탄소산업의 체질과 생태계를 크게 강화하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탄소융복합 소재 적용 범위가 넒어지는 등..."

탄소진흥원 설립을 위한 탄소소재법 개정과
탄소국가산단 지정에 이어
규제자유특구까지 확정되면서
탄소산업 중심지로서 전북의 입지가
더 탄탄해졌습니다.

JTV NEWS 권대성입니다. @@@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