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관 직원, 분양권 팔아 300억 차익

전국에 혁신도시 조성이 본격화한 2007년 이후. 정부와 자치단체들이 가장 신경을 쓴 건, 무엇보다 이전기관 직원들의 정착률이었습니다. 직원들이 한 명이라도 더 지역에 머물러 살수록, 혁신도시의 본래 취지를 달성하고 파급효과를 키울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에, 혁신도시에 지은 공동주택에선, 이들을 위한 특별공급까지 실시했습니다. 그런데 전북 혁신도시의 경우 이런 특별공급 물량 세 집 가운데 한 집은 분양권 상태로 팔렸고, 해당 직원들이 300억 원의 차익을 남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권대성 기자입니다.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는 충격적입니다. (CG) 최근 10년 동안 전북혁신도시에 특별공급된 아파트 1,980가구 가운데 34%인 679가구가 분양권 상태로 전매되거나 매매됐습니다. 이전기관 직원들이 전북혁신도시에 정착하라고 따로 아파트를 공급했는데, 정작 아파트에 입주도 하지 않은 채 분양권 상태로 팔아버린 겁니다. (CG) 이들 직원이 얻은 시세 차익만 무려 300억 원으로 1인당 4,422만 원가량입니다. 혁신도시 아파트가 직원들의 투기수단으로 전락했다고 비판을 받는 이유입니다. 또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 직원 69명은 특별공급 아파트에 당첨되고도 기관의 기숙사에 거주해 도덕성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송언석//국민의힘 국회의원: 정부에서는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를 받은 공공기관 직원이 기숙사에 입주하거나 하는 행위는 하지 못하도록 강력히 조치를 취해야되지 않겠나 생각을 합니다.] 혁신도시 기관 직원들의 얌체 행위가 내 집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에게 허탈감만 주고 있습니다. JTV뉴스 권대성입니다. (JTV 전주방송)

뉴스제보

010-5131-2222

jtvnews@jtv.co.kr

시청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방송광고/협찬/프로그램판매
광고안내협찬안내프로그램안내

광고문의 062-650-3330